장사의 신 관련 논란이 진행되던 중, 스캠 코인 및 불법 사설 토토 운영 의혹이 있는 위너즈 코인의 내부 백서에서 오킹도 이사 직위로 등재되어 있는 것이 밝혀지며 논란이 확산되었습니다.

엄연한 이사이고 위너즈로부터 컨텐츠 출연료를 지급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오킹은 이에 대해 그저 “나는 코인을 사지 말라고 경고했다”, “나는 이득을 본 게 없다”, “몰랐다”고 하여 논란이 더욱 확산되었습니다.

최근 A사가 발행한 위너즈코인은 불법적으로 투자를 유치한 스캠 코인 의혹을 받고 있으며 위너즈 코인 사건 관련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